[스타1]'홍그리거' 임홍규, 염보성 제압하며 결승 진출

값싼 저글링을 이용한 소모전으로 염보성 완파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홍그리거' 임홍규가 '염깨비' 염보성을 2대0으로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임홍규는 김민철과 결승에서 맞붙는다.

임홍규는 18일 '지스타 2017' 액토즈 부스에서 열린 'WEGL 2017 파이널' 4강전에서 염보성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서킷브레이커'에서 진행된 경기에서 임홍규는 저글링으로 염보성의 앞마당을 압박했다. 빠르게 '3가스'를 확보한 임홍규는 저글링으로 염보성의 발을 묶으며 테크트리를 올렸다.

염보성의 선발대가 5시 지역으로 출발했지만 본진을 노리는 임홍규의 저글링 때문에 후발대와 합류하지 못했다. 임홍규는 성큰 콜로니와 저글링, 뮤탈리스크로 염보성의 5시 찌르기를 저지하며 계속 득점했다.

공중을 활보하는 뮤탈리스크에 마린과 메딕이 계속 잡히면서 염보성은 쉽게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했다. 디파일러의 '다크 스웜'으로 염보성의 공격을 완벽히 막은 임홍규는 울트라리스크를 준비했다.

염보성이 '레이트 메카닉'으로 체제를 변환하자 임홍규는 값싼 저글링으로 소모전을 이어갔다. 끊임없이 몰려오는 저글링 때문에 염보성의 자원 수급에 차질이 발생했다. 승기를 잡은 임홍규는 염보성의 팩토리 지역을 장악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