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靑 상납 특수활동비의 성격은 특수공작사업비"

"이달 내 적폐청산 조사 마무리하고 후속 조치 착수"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국정원이 지난 정부 당시 청와대 상납 논란을 일으킨 국정원 특수활동비 40억원에 대해 "특수공작사업비"라고 답했다.

서훈 국정원장은 2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원 국정감사에서 상납 논란이 일어난 특수활동비 의 성격을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특수공작사업비"라고 했다고 정보위 국민의당 간사인 이태규 의원이 말했다. 서 원장은 해당 돈이 통치 지원자금이냐 뇌물 공여인가를 묻는 질문에는 "검찰 수사 중이어서 수사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했다.

국정원 일탈 발생의 원인에 대해서는 대통령과 국정원장과의 문제를 꼽았다. 서 원장은 "대통령이 권력의 도구로 쓰려는 것과 원장이 대통령에게 정보공여를 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이와 함께 국정원은 이달 내로 적폐청산 관련 조사를 마무리하고 후속 조치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적폐청산 TF의 활동 상황을 보고하며 "남은 사건도 이달 중 마무리 짓고 재발방지책 마련 등 후속조치를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새롭게 '제2기 국정원' 시대를 열어나가겠다는 각오로 대내외 안보현안에 빈틈없이 대처하고 국가경쟁력 제고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국정원의 통렬한 반성 위에서 새로운 정보기관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적폐청산은 비단 15가지 사항 뿐 아니라 적폐청산에 문제가 된다면 시기를 가리지 않고 철저히 발복색원해야 한다고 했다.

서훈 원장은 이에 "시기 관계 없이 척결하겠다"고 뜻을 밝혔다. 이와 함께 서 원장은 "현 상황을 무겁고 참담하게 받아들인다"며 "정권과 상관없이 철저히 개혁하고 반성하겠다. 정권 비호기관이 아닌 오로지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신뢰 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이전의 일도 조사해야 한다는 야당의 주장에는 "예비 조사 등 현재 검토 중"이라며 "특정 정권을 가리면서 일을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서 원장은 이와 함께 국정원을 해체하고 새로 정보기관을 만드는 것이 어떠냐는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서는 "국정원법을 개정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고, 국정원 개혁 방안에 대해서는 "국정원 보유 역량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다른 곳으로 이관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