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비선실세 기재부 인사보복, 이례적인 일"

"기재부 인사 다른 쪽으로 영향받을 일 없을 것"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에 의한 기재부 인사 보복 등의 진술에 대해 "제한적인 측면에서 이례적인 일"이라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3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진행한 기획재정부 종합감사에서 이 같이 말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특검 조사에서 컨설팅업체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시술의사인 김영재 병원의 중동진출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복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주 대원어드바이저리 대표가 김영재 의원의 중동 진출에 부정적인 의견을 낸 뒤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았고, 기재부에 근무하는 가족이 인사보복을 당했다는 것이다.

윤 의원은 "안 전 수석의 핸드폰 사진파일을 보면 이 대표의 가족 2명이 기재부에 근무하고 있는데 타 부처 발령 필요하다는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언론을 통해 본 것 외에는 이 사실에 대해 보고 받은 바는 없다"며 "팩트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내용"이라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기재부에 몸담아 온 사람으로서 판단하건데 제한적인 측면에서 이례적인 일 아니었나 싶다"며 "직원 인사는 기재부 나름대로의 기준에 따라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필요하다면 적극적으로 응해서 사안을 보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기재부 인사 문제에 있어 다른 쪽으로 영향 받을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