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권 "지자체, 매년 개인정보 수만 건 무단수집"

기본권 침해 등 위헌 소지 주장…"법 개정 추진"


[아이뉴스24 박영례기자]지방자치단체가 행정 편의를 위해 매년 수만 건의 개인정보를 열람, 무단수집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3년간 국내 이동통신 3사와 알뜰폰 등을 통해 수집된 것만 10만여건에 달해 국민 기본권 침해 등 문제로 관련 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3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자유한국당)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 관련 자료를 인용, 이같이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는 통신3사와 알뜰폰 업체들로부터 최근 3년 간 이용자의 주민등록 번호, 이용기간, 주소 등 개인정보 10만 3천여 건을 본인 동의 없이 무단 수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지자체가 수집하는 개인정보는 수사기관이 수사목적으로 수집하는 것과 동일하지만, 사실상 정확한 통계조차 관리되지 않고 있다는 게 더 문제라는 지적이다.

수사기관이 수집하는 통신자료의 경우, 전기통신사업법 83조에 따라 과기정통부 장관이 관련 통계를 관리하고 있으나, 지자체가 수집하는 개인정보는 통신자료와 동일한 내용임에도 이에대한 통계 및 관리 실태를 감독할 책임부처가 없어 사실상 '사각지대'라는 얘기다.

지자체가 이 처럼 수사기관이 수집하는 통신자료와 동일한 내용의 개인정보를 사실상 임의로 열람할 수 있는 것은 바로 현재 옥외광고물을 관리하기 위한 관련법(옥외 광고물 등 관리법)에 근거한 것.

관련 법 상 시장 등 지자체장이 광고물 단속을 목적으로 통신업체에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법원 영장 없이도 요청할 수 있도록 돼 있으며, 사업자가 이를 거부할 경우 처벌까지 가능하도록 이를 강제하고 있다.

이은권 의원은 "이 같은 지자체 행태는 행정편의를 위해 헌법이 보장하는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것으로 관련 조항은 명백한 위헌"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앞서 과기정통부 국감에서 수사기관의 영장 없는 통신자료 수집 관행의 문제점을 지적, 수사기관의 개인정보 수집을 최소화하고, 불가피할 경우에는 해당 절차를 투명하게 관리감독할 것을 주장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지자체의 개인정보 임의 수집에 대해서도 "이를 관리감독하는 기관이 전무하고, 근거조항도 위헌적인 내용으로 구성돼 있어 즉각적인 법 개정이 시급하다"며 "관련법 개정안을 조속히 발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