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급병원, 소아청소년과 항생제 처방률 25.7%

상급종합병원 전체 진료과 항생제 처방률 12.5%의 2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상급종합병원인 43개 대학병원과 의료법인의 소아청소년과 항생제 처방률이 상급종합병원 전체 항생제 처방률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상급종합병원별 항생제 처방현황'을 근거로 43개 대학병원과 의료법인의 소아청소년과 항생제 처방률은 25.7%로 상급종합병원 전체 진료과 항생제 처방률 12.5%의 2배에 달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소아청소년과 항생제 처방률이 가장 낮은 상급종합병원은 12.3%였으며, 가장 높은 병원은 가장 낮은 병원의 4배인 49%이었다. 연도별 소아청소년과 항생제 처방률은 2015년 25.5%에서 2016년 25.7%로 소폭 증가했다.

항생제의 목적은 질병치료이지만 항생제는 나쁜 세균뿐만 아니라 유익한 세균까지 죽이며, 항생제에 내성을 지닌 박테리아들이 살아남아 문제가 되고 있다.

김한정 의원은 "소아청소년들에게 항생제 오남용은 치명적인 부작용과 항생제 내성균 증가라는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며 "관계당국은 빠른 시일 내에 연령별 항생제 사용에 대한 지침 개발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