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19일 국감 출석 '불발'


가짜뉴스 유통 등 질의 계획 취소 …정무위 대리출석도 불투명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오는 19일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해당 상임위 계획 변경으로 출석하지 않게 됐다.

18일 네이버에 따르면 한 대표는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증인으로 채택돼 출석할 예정이었다. 교문위는 이날 국감에서 가짜뉴스 유통과 관련해 질의할 계획이었다.

같은 날 한 대표는 정무위원회 국감 증인대에 설 수도 있는 상황으로 일정 조정이 필요했다. 정무위는 미래에셋과 자사주 교환 배경을 질의하기 위해 창업자인 이해진 전 의장을 증인으로 채택한 바 있다.

네이버는 이해진 전 의장이 해외일정으로 참석이 어려워 한 대표로 증인 변경 신청을 요청할 예정이다.

그러나 교문위의 경우 이날 오후 네이버 측에 질의 계획 변경으로 출석하지 않아도 된다고 통보, 한 대표의 교문위 출석은 취소됐다.

정무위 대리 출석도 불투명한 상태. 앞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대리출석을 거부했던 것과 같이 정무위 역시 대리출석을 불허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정무위 국감의 경우 이해진 전 의장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증인 변경 신청을 요청할 예정"이라며 "변경 신청이 받아들여질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