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인수 1년' 맞은 한세엠케이, 실적 날았다

올 상반기 누적 매출 1천566억 기록…영업익·당기순익 모두 급증하며 순항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작년 7월 한세실업 자회사로 인수된 한세엠케이가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 성장 기반을 탄탄히 다져오며 올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매출 증진을 위한 쾌속 질주를 예고하고 있다.

9일 한세엠케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는 누적 매출 1천566억 원으로 전년 대비 3.5% 증가한 수치를 보였으며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77%, 54%까지 증가한 87억 원, 75억 원을 달성하며 순항세를 나타냈다.

이 중 2분기 매출은 765억 원, 영업이익 47억 원, 당기순이익 38억 원으로 작년 대비 각각 4.75%, 152%, 99%씩 증가세를 보이며 1분기 대비 더욱 큰 신장세를 기록해 눈길을 끈다.

이런 매출 성장에는 한세실업에 편입된 후 손익구조 향상 및 중국을 필두로 한 글로벌 사업 분야의 빠른 성장 속도가 증가 요인으로 작용했다. 여기에 TBJ, 버커루, 앤듀, NBA, LPGA 등 한세엠케이가 운영 중인 5개 브랜드 전략이 더해져 시너지가 극대화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NBA'는 올해 스포츠 트렌드 강세에 힘입어 중국에서 150개 매장을 돌파하며 한세엠케이 매출 증가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지난 7월에는 중국 상하이에서 50여명의 예비 점주 및 대리상, 바이어들이 참석한 'NBA 키즈 컬렉션 론칭 수주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NBA 키즈는 텐진점을 시작으로 중국에서 총 3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연내 30여개 추가 오픈을 계획하는 등 밝은 청사진을 제시했다.

지난해 론칭한 'LPGA 골프웨어'는 트렌디 퍼포먼스 골프웨어로 입소문을 타면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브랜드 인지도 확산을 위해 모델 한혜진을 새로운 얼굴로 발탁했으며 연내 50여개점 오픈을 목표로 최근 갤러리아 타임월드점, 안양평촌점, 신세계백화점 김해점에 매장을 오픈하는 등 고객 접점을 늘려가고 있다.

이 밖에도 '앤듀'는 브랜드 슬로건을 대대적으로 리뉴얼하며 차별화된 전략을 진행할 예정이며 '버커루'는 새롭게 모델을 기용해 다채로운 스타일링과 프로모션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또 TBJ 역시 주력 제품을 앞세워 가을 겨울 시즌 마케팅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김문환 한세엠케이 대표는 "한세실업 자회사 편입 후 회사 전체의 성장 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졌고 경영 효율화를 위해 사업들을 재정비, 전략적인 해외 시장 진출이 더해져 매출 성장을 도모할 수 있었다"며 "사명 변경을 통해 한세실업과의 통합된 이미지 구축하고 시너지를 극대화해 글로벌 패션 리더 기업으로서의 성장을 한 번 더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