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사법부 블랙리스트, 다시 살펴 정리"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 질문에 "추가 조사 전 단정 어렵다"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는 12일 대법원 산하 법원행정처의 사법부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과 관련, "책임(대법원장)을 맡게 된다면 모든 내용을 다시 살펴 조사 여부를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 추가 조사 필요성이 제기되고, 심지어 양승태 대법워장이 물러나야 한다는 이야기까지 있었다"는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대법원 진상조사위원회가 짧은 시간, 여러 애로사항에도 불구하고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면서 "일부 사법행정권 남용을 인정하기도 했지만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는 '증거를 발견할 수 없었다'는 내용으로 돼 있고 일각에서는 제대로 조사가 안 됐다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이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에 대한 견해를 묻자 "추가 조사를 요구하는 의견이 있어 개인적인 입장에서라도 추가 조사를 하기 전에는 단정하기 어렵다"고 여운을 남겼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d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