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7] LG전자, AI 생태계 강화

독자 개발 기술로 AI 생태계 확대 가속…아마존·구글과도 협력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LG전자가 TV, 생활가전, 스마트폰 등 주요 제품군에서 인공지능(AI) 생태계를 강화한다.

LG전자는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 IFA 2017에서 LG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등 생활가전 주요제품 LG V30 등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인공지능의 대중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제품 서비스를 확대하고,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회사 아마존, 글로벌 IT 기업 구글 등 글로벌 기업과의파트너십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 생태계를 확장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LG전자는 전시부스 내에 200㎡ 크기의 홈 IoT 존을 별도로 꾸몄다. 마치 집안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홈 IoT 존은 생활가전부터 TV, 스마트폰에 이르기까지 실생활에서 주로 사용하는 제품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음성인식, 딥러닝등 각종 인공지능 기술이 다양한 제품군에서 구현되는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어 관람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LG전자는 아마존의 인공지능 스피커 아마존 에코를 통해 TV,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시연을 진행했다. 아마존 에코는 아마존의 음성인식 인공지능 플랫폼 알렉사를 탑재한 스피커다. 올해 중 미국에서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건조기,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오븐 등 7개 생활가전에 '알렉사' 연동 서비스를 지원한다. 또 향후 출시할 웹OS 스마트 TV에 해당 서비스 연동을 검토 중이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생활가전 분야에서 구글과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31일 공개한 스마트폰 LG V30로 구글의 음성인식 인공지능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처음 선보였다. LG V30에 특화한 명령어도 추가했다. 스마트폰을 통해 LG 생활가전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V30나 구글의 인공지능 스피커 구글 홈 등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기기와 주요 생활가전을 연동시키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전자는 지난 5월 구글 I/O에서 구글 홈으로 LG 시그니처 가습공기청정기를 작동하는 모습을 시연한 이후, 미국에서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에어컨, 로봇청소기,공기청정기, 오븐 등 생활가전 7종에 구글 어시스턴트 연동 서비스를 지원 중이다.

LG전자는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인공지능 플랫폼도 활발히 활용하고 있다. 올해 4월 출시한 인공지능 스피커 스마트씽큐 허브를 비롯, 7월 출시한 언어 학습 인공지능 에어컨, 인천국제공항에서 시범 서비스 중인 공항 안내로봇 등 한국어로 소통하는 제품에 주로 탑재하고 있다.

LG전자는 독자 개발한 딥 러닝 기술 딥씽큐를 탑재한 인공지능 가전도 선보였다. 올해 상반기 고객 생활 패턴 및 주변 환경을 스스로 학습해 작동하는 생활가전을 선보이며 인공지능 가전 시대를 열었다.

인공지능 가전 라인업은 현재 내부 온도 변화를 감지해 스스로냉각 세기를 조절하는 냉장고, 실내 공기 상태에 따라 알아서 바람 세기, 공기청정 기능 등을 조절하는 에어컨, 날씨에 따라 추천 세탁옵션을 제공하는 세탁기, 사람의 발과 사물을 구별하는 로봇청소기에 이른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