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30 사운드, 터치 한 번으로 음색 바꿔

선호 음악 장르에 따라 잔향까지 선택 가능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LG전자가 차기 전략 스마트폰 V30의 사운드 기능을 극대화한다. 사용자가 터치 한 번으로 음악 장르에 따라 잔향(殘響)까지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V30에 쿼드 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DAC)를 탑재하고 오디오 명가 'B&O 플레이'와의 협업했다고 28일 발표했다.

또 음악 전문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음색만을 골라 들을 수 있도록 튜닝기능을 강화했다. V30 사용자는 터치 한 번이면 전문가처럼 취향과 음악 장르별로 다양한 음색을 선택할 수 있다.

◆터치 한 번으로 취향에 따라 음색 선택

LG전자는 터치 한 번으로 개인의 취향과 음악의 특징에 맞게 고음질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편의기능을 강화했다. 세계 다양한 음악 전문가들의 선호도를 분석해 음색과 잔향을 분류한 뒤, 이를 다시 주파수별로 나눠 정교하게 튜닝했다.

또한 '사운드 프리셋' 기능이 새로 생겼다. 이는 사용자들이 기분이나 취향에 따라 ▲균형감 있게 ▲선명하게 ▲현장감 있게 ▲저음강화 등 4가지 특색 있는 음색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각각의 모드는 음악 전문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대표적 음색으로 사용자는 설정에서 선택만 하면 음악 비평가처럼 원하는 음색을 손쉽게 골라 즐길 수 있다.

'디지털 필터' 기능은 소리의 울림인 잔향까지 조정해 음악의 장르에 최적화된 사운드를 선택할 수 있게 해준다. 사용자는 ▲잔향을 늘려 어쿠스틱을 감상하기에 적합한 '공간감 있게' ▲록이나 힙합 등 비트와 저음을 강조하는 '깨끗하게' ▲클래식이나 연주곡의 멜로디를 감상하는데 최적화된 '자연스럽게' 등 3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V30는 적은 데이터 용량으로 하이파이 고음질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게 해주는 MQA(Master Quality Authenticated) 규격을 지원한다. MQA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V30가 처음이다.

소리가 큰 곳에서도 현장의 감동을 그대로 담을 수 있도록 녹음기능도 업그레이드된다. 보통 스마트폰으로 녹음할 때 콘서트장처럼 큰 음악소리 소리를 녹음할 때 소리가 뭉개지거나 찢어지듯이 왜곡되는 경우가 많다.

LG전자는 통화할 때 수화기 역할을 하는 리시버에 보조 마이크 기능을 V30에 탑재한다. 이를 통해 V30는 작은 소리부터 큰 소리까지 명료하고 입체감 있게 담아낸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세계 전문가들에게 인정받는 LG만의 프리미엄 사운드를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