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그때는 그게 나였다


그때는 그게 나였다

들키지 않는 법을 연마해야겠다.

복면을 하고
흉기를 들이대고
느닷없이 나타나면 도둑인 줄
모두가 다 안다.

그러면
소리를 지를 것이고
곧 경찰이 올 것이고
몇 걸음도 못가서 곧장 잡힐 것이다.

훔치지도 못한 채,
그 마음.

다 꺼내지 말고
그냥 꽃으로
살포시 전할 걸

무식했다.
서툴렀다.
나는,

아니
그때는 그게 나였다.

김이율(dioniso1@hanmail.net)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가슴이 시키는 일」 등의 베스트셀러를 펴냈으며 현재는 <김이율 작가의 책쓰기 드림스쿨>에서 책을 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글쓰기 수업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