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그의 행방


그의 행방

당연히 있어야 할 자리에 찾는 물건이 없으면
시쳇말로 멘붕이 온다.

당황스럽기도 하고 짜증나기도 한다.

어디로 갔지?
그 누군가에게 그 물건의 소재를 묻는다.

모른다는 대답이 돌아오면 그때부터 미간의 주름은 더 짙어지고 한숨은 배꼽 밑까지 깊어간다.
기억회로를 풀가동시켜 물건의 행방을 추적한다.
도저히 생각이 나지 않는다.
도대체 어디에 있는 거야.
얼굴이 붉으락푸르락된다.

그 물건이 있을 법한 곳을 뒤지기 시작하고, 찾지 못하면 그 물건이 없을 법한 곳도 뒤진다.

그러고 보니 우리는
늘 무언가를 찾아 헤맨다.

사랑도 그렇고,
꿈도 그렇고,
돈도 그렇고,
행복도 그렇다.

찾았을 때는 이루 말할 수 없는 기쁨을 느끼고
찾지 못했을 때는 절망의 늪에 빠져 허우적거린다.

그런데 퍽 다행스러운 것은 늪의 밑바닥은 딱딱해서 다시 박차고 일어날 수 있다는 거고, 또한 설령 찾지 못하더라도 그 과정 속에서 100% 만족은 아니지만 분명 대체할 만한 그 무언가를 발견한다는 거다.

사랑의 완성이 아니라면 그리움의 가치를,
꿈의 성취가 아니라면 욕망의 목마름을,
돈이 아니라면 열정의 아름다움을,
행복이 아니라면 불행을 극복하는 회복력을.

김이율(dioniso1@hanmail.net)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가슴이 시키는 일」 등의 베스트셀러를 펴냈으며 현재는 <김이율 작가의 책쓰기 드림스쿨>에서 책을 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글쓰기 수업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