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선대위 해단식, 유승민은 "백의종군"

劉 비롯 지도부, "개혁보수의 길 계속 가겠다" 한 목소리


[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바른정당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갖고 개혁보수의 길을 계속 가겠다고 다짐했다. 이 자리에서 유승민 의원은 '백의종군'을 선언하며 앞으로 평당원으로서 당에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유 의원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선대위는 비록 해단을 하지만 우리가 가고자 했던 길로 가기 위한 새로운 첫걸음을 떼는 순간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는 백의종군하면서 여러분들과 늘 함께 갈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바른정당이 국민의 지지를 더 받고, 우리가 가고자 하는 개혁보수의 길이 더 많은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저도 분골쇄신하겠다"며 "내년 지방선거, 3년 뒤 총선에서 기필코 승리해서 우리가 하고 싶었던 정치를 제대로 할 수 있는 그날까지 열심히 뛰겠다"고 공언했다.

유 의원은 해단식 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우리가 국회의원 수도 작고 당세도 약하지만, 우리가 가는 길이 옳다고 생각하고 신념과 용기를 가지라고 주문했고 제 자신부터 그런 신념과 용기를 가지겠다"고 언급했다.

유 의원은 "저희가 비록 작은 당이지만 올바른 목소리를 내고 대안을 제시하고 협력할 건 협력하고 비판할 건 매섭게 비판하는 역할을 꾸준히 하다 보면 국민들께서 계속 호감을 가지고 와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김무성·정병국·주호영 공동선대위원장도 "개혁 보수의 길로 꿋꿋하게 나아가자"고 한 목소리를 냈다. 김 위원장은 "개혁이란 것이 참 어렵다"면서 "대한민국 정치의 발전을 위해 개혁적 보수의 길로 가고, 반드시 이 길을 성공시켜야만 우리나라 정치가 발전할 수 있다는 사명을 가지고 함께 가자"고 말했다.

정 위원장도 "선거가 끝나고 결과가 우리가 기대한 만큼 나오지 않았다"면서도 "선거 과정 속에서 우리가 나아가야 할 좌표는 확인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앞으로 우리가 깨끗한 정치, 떳떳한 정치를 하고 우리의 진정성을 알려 가면 결국 시간문제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패배했다고 아쉬워할 것이 아니라 절반 이상의 성공을 거뒀다고 서로 격려하고 앞으로 나아가자"고 독려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