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5인, 주력 복지 공약은?

소득 보장-교육 개혁-서민 기회-양극화 해소-청년 상속 제각각


[아이뉴스24 오지영기자] 5.9 대선을 앞두고 실시된 마지막 TV 토론에서 주요 대선 후보들은 각양각색의 주력 복지·교육 공약을 내세우며 유권자들에 지지를 호소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일 밤 생중계된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TV 토론에서 "생애 맞춤형 기본소득 보장 제도를 실시하겠다"며 각종 소득을 보전해주는 소득 보장 정책을 주력 공약으로 내세웠다.

문 후보는 "어르신들 기초연금을 현재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높이고 장애인 기초연금도 함께 30만원으로 높이겠다"고 공약했다. 이 밖에도 미취업청년에게 월 30만원씩 9개월간 지급, 5세 이하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원, 출산 지원금 월 50만원씩 3개월 지급 등을 제시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4차 산업혁명에 잘 대처하면 164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지만 잘못 대처하면 69만 개의 일자리를 잃는다"며 교육 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안 후보는 "초중고교를 획기적으로 뜯어고쳐 창의적 인재를 기르고 정부 구조를 완전히 바꿔 장기적인 교육 정책이 가능케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교육을 강화해 창의적 인재를 기르고 사교육비를 획기적으로 줄여 교육이 기회의 사다리가 되게 하겠다"고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부자에게 자유, 서민에게 기회를 주는 복지 정책을 펴겠다고 했다. 그는 "부자들한테는 돈 쓸 자유를 주겠다"며 "1년 12달 세금만 잘 내면 놀러 가고 골프를 치러 해외에 다녀도 세무조사를 못하게 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복지는 기본적으로 빈곤에서 탈출하는 게 복지"라며 "서민들이 쓰러지면 다시 일으켜 세워주고 파산하면 사면해서 끊임없이 일어설 기회를 주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는 양극화와 불평등 해소를 강조했다. 그는 "중부담-중복지 정책으로 빈곤 정책을 세심하게 펴겠다"며 육아휴직·칼퇴근·노동시간단축과 교육 및 보육 미비점 보완, 국민연금 10년 이상 가입자에겐 80만원 이상 지급 등을 공약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청년 사회 상속제' 도입을 약속했다. 청년 사회 상속제는 상속 증여세를 걷은 돈을 만 20세 청년에게 균등하게 배분해 국가가 상속해준다는 정책이다.

심 후보는 "'돈이 실력이다'라는 정유라의 말이 청년의 가슴을 후벼파고 부모를 죄인으로 만든다"며 "청년에게 동등한 기회를 보장하는 것에서부터 정의로운 사회가 출발한다. 청년 사회 상속제 도입에서부터 정의로운 사회가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오지영기자 comeon011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