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安, TV토론서 사안마다 기싸움


사드 10억불 논란, 개혁공동정부 구성 등 도마 위 올라

[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8일 실시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최 TV토론에서 사안마다 이견을 드러내며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포문은 문 후보가 열었다. 문 후보는 사드 비용 부담 논란과 관련, "10억달러를 내야 해도 사드 배치에 찬성하겠느냐"고 물었다. 최근 국민의당이 안 후보 주도 하에 사드 배치 찬성으로 당론을 선회한 점을 꼬집은 것이다.

안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의 외교에서도 처음에 정한 기본적인 가정을 흔들었지만 이후 서로 합의하면서 찾아가는 과정을 거쳤다"며 "한국에 대통령이 뽑히기 직전에 하는 여러 시도 중 하나"라고 반박했다.

문 후보가 "10억달러를 내야 해도 사드 배치에 찬성하겠느냐"고 거듭 묻자 안 후보는 "미국에서 내기로 다 합의가 된 사항이며 우리가 부담할 일은 없다"고 잘랐다.

문 후보가 "10억달러를 부담하게 된다면 국회비준절차 없이 합의를 이행하겠느냐"고 다시 물었지만 안 후보는 "논점에서 벗어났다"며 답하지 않았다.

문 후보는 "사드 배치에 대해 다들 찬성이라고 하니 미국에서 비용도 부담하라는 주장도 나온다"며 "사드는 우리가 행사할 수 있는 외교적 카드였는데 대미 협상력을 떨어뜨렸다"고 비판했다. 이에 안 후보는 "사드는 협상의 문제로 하기엔 지났고 지금은 한·미동맹에서 중요한 요소"라고 맞섰다.

이날 오전 안 후보가 발표한 개혁 공동정부 문제도 거론됐다. 문 후보는 "선거가 끝나면 정부 구성이 조속히 이뤄져야 하는데 안 후보는 국무총리를 국회 추천에 맡기겠다고 공약했다"며 "조속한 총리 후보 지명이 가능하겠냐"고 지적했다. 이에 안 후보는 "먼저 해야 하는 건 협치의 틀을 만드는 것"이라며 "국회에서 개혁입법이 통과되는 동시에 논의하는 게 좋다"고 맞받았다.

한편 안 후보는 문 후보의 주요 공약인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의 재원 문제를 집중 지적했다. 안 후보가 "81만명이 근무하려면 건물 등 시설 예산이 필요하고 활동비, 출장비 등의 예산도 필요한데 왜 그런 부분은 반영하지 않았느냐"고 공격하자 문 후보는 "예산 추계 방식에 그런 부분들은 기관운영비, 사업비에 포함된다"고 해명했다.

안 후보가 "사업비는 공약 재원에 포함하지 않는 게 원칙이냐"고 반박하자 문 후보는 "그런 것들을 감안해서 7급 7호봉(3천400만원) 기준으로 1인당 공무원 연봉을 산정했다"고 강조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