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수현, 첫 연극 도전 "찬란한 청춘이야기, 위로받고 감사"

연극 '무인도 탈출기', 23일~4월2일 대학로 티오엠극장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배우 손수현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연극에 도전한다.

손수현은 오는 23일부터 4월2일까지 연극 '무인도 탈출기'에 주연배우로 출연을 확정 짓고, 연습에 돌입했다.

연극 '무인도 탈출기'는 지하 창고방에 사는 세 청춘이 지하방을 무인도라 상상하며 행복과 삶의 가치를 찾아가는 연극. 2016년 초연된 후 청춘들을 대변하는 '우리들의 극중극'으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특히 '무인도 탈출기'는 협소한 공간에서 단 30명의 관객만 입장할 수 있는 실험적인 형태의 연극이다.

'무인도 탈출기'에서 손수현은 꿈 없이 남들 사는 만큼만 사는 것이 목표인 청춘 수아역 을 연기한다.

손수현은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첫 연극에 도전하게 됐다"며 "본인들의 의지와는 상관 없이 힘든 청춘들의 현실, 그렇기에 찬란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연기 하다보니, 스스로도 위로받고 감사한 계기를 경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관객과 근접거리에서 함께 호흡하고 상상하며 꿈꾸는 연극이라는 지점에 끌려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무인도 탈출기'는 오는 23일부터 대학로 티오엠 극장 연습실 A에서 공연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